메뉴 닫기
글보기
제목숨어 있는 역사와 문화를 찾다…'쉿! 우리동네' 출간2019-07-12 11:20:20
카테고리book.bp > 지식.인문학.토크.영혼.자유.여행
작성자user icon Level 1

AKR20190711159400005_01_i_20190712090113419.jpg?type=w647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는 우리 고장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단행본 '쉿! 우리동네 - 우리 땅 곳곳에 숨어 있는 명소'를 발간했다.

이 책이 나오기까지 연합뉴스 전국 13개 취재본부 기자들은 2017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약 500일 동안 각 지방 명소는 물론, 역사, 문화재, 전통과 풍속, 지리, 특산물, 자연 생태 등을 폭넓게 취재해 기사로 송고했다.

특히 전국을 발로 뛰며 우리 고장이 간직한 고유 역사와 문화에 관한 콘텐츠를 발굴하고, 곳곳에 숨겨진 이야기를 소개해 독자의 흥미를 더했다.

책을 읽다 보면 선조의 숨결이 깃든 우리 땅 곳곳의 역사와 문화를 만나볼 수 있다.

고려와 조선 시대 삼남 지방에서 도성으로 향하던 세곡선의 길목인 태안반도에서는 수에즈운하보다 수백 년 앞서 운하 공사가 이뤄졌다. 충남 서해안 천수만과 가로림만을 잇는 미완의 역사 '굴포운하'다. 세곡선의 난파 전설과 함께 굴포운하를 알리는 안내판이 고장에 아직 남아 있다.

분당, 일산 등 신도시가 우리의 익숙한 생활 터전이지만 200여 년 전 조선 시대 수원에 신도시 조성사업이 이뤄졌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정조는 수원화성 축조 후 도시 활성화를 위해 전국의 부자들에게 이자 없이 자금을 대출해 점포를 차리거나 각종 상업권을 허락하는 파격적인 정책을 폈다. 이에 전국에서 다양한 계층의 백성이 몰려들어 '팔부자거리'라 불리는 새로운 상권과 마을이 형성됐다. 수원화성은 각종 생활 인프라와 좋은 일자리 등 직주근접의 조건을 갖춘 사실상 혁신도시와 다름없었다.

강원도 철원군 근남면 마현리는 1959년 태풍 사라호의 상륙으로 경북 울진 마을 전체가 사라진 후 66가구 주민이 이주해 만든 마을이다. 이주민들이 주린 배를 부여잡고 맨손으로 황무지를 일궈 옥토로 바꿨다. 마현리는 이제 국내 최대 파프리카 생산지로 우뚝 섰다.

숨겨진 스토리를 알면 명소를 찾는 재미가 배가된다. 당나라 장수 설인귀가 귀신이 됐다는 경기 파주 감악산은 구름 위를 걷듯, 하늘에 떠가듯 150m 길이 대형 출렁다리를 건너는 재미가 쏠쏠하다.

'육지 안의 섬'으로 불리며 마을 전체가 국가가 지정한 민속문화재인 경북 영주 무섬마을은 사진만 봐도 빼어난 경치와 독특한 지형 때문에 가보고 싶은 마음이 절로 든다.

이처럼 우리 땅에 어린 선조의 발자취를 쫒다 보면 고장에 대한 흥미가 생기고 동시에 깊은 울림도 얻는다. 각 지방에 숨은 역사와 문화는 찾으면 찾을수록 더욱더 다채로운 매력으로 다가온다.

지금까지 지역 단위의 역사와 문화를 다룬 책은 있었지만 전국을 종합적으로 조명한 자료가 부족한 가운데, 이 책이 우리 고장의 역사와 문화를 보존하고 계승하는 데 의미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은 "책이 전국 곳곳 우리 동네를 살리는 데 기여해 전국 균형 발전을 이루는데 밑거름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408쪽. 1만8천원.

double@yna.co.kr

댓글
Copi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