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글보기
제목[여긴 가봐야지:경북] 뻔한 피서지 그만…발길 닿는 곳마다 비경2019-07-12 11:30:45
카테고리여기어때.bp > 여행.맛집.데이트.힐링
작성자user icon Level 1

산·바다·계곡 숨은 명소 즐비…발품 팔아 찾아다니는 재미도 쏠쏠

(영주·울진·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전국에서 면적이 가장 넓은 대구·경북에는 곳곳에 숨은 명소가 많다.

산이면 산, 바다면 바다, 계곡이면 계곡 어디든 수줍은 듯 몸을 숨긴 비경이 있어 물어물어 찾아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찾아오는 사람은 반갑게 맞이하는 알짜배기 명소를 소개한다.



AKR20190709132700053_01_i_20190712103407942.jpg?type=w647

소백산 죽계구곡[영주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 소백산 계곡 따라 신선이 사는 세계로…죽계구곡

경북 영주에 있는 소백산 '죽계구곡'(竹溪九曲).

계곡 바닥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거울 같은 계곡물을 보고 있노라면 이내 신선의 세계로 들어온 듯한 착각에 빠진다.

울울창창 빽빽한 숲이 우거진 데다 기암괴석이 곳곳에서 고개를 내민다.

죽계구곡은 고려 충숙왕 때 문장가인 안축(安軸)이 지은 '죽계별곡'의 배경이 된 곳이다.

퇴계 이황이 절경에 심취해 "물 흐르는 소리가 노랫소리 같다"며 계곡마다 이름을 지은 것으로 유명하다.

조선 영조 때 순흥부사를 지낸 신필하가 옛 초암법당 앞에 있던 바위벽에 '죽계1곡(竹溪一曲)'이라고 쓴 것이 죽계구곡의 시작이라 전해 온다.

죽계구곡은 초암사 앞 제1곡에서 시작해 2㎞ 가량을 굽이굽이 이어지다 삼괴정에 못 미쳐 제9곡에서 끝난다.

인근에 소수서원, 선비촌이 있어 조용한 곳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뜻깊은 여름 휴가지로 가볼 만한 곳이다.

조만간 소수서원에서 죽계구곡, 초암사까지 약 7㎞에 탐방로가 조성될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된다.

계곡을 거닐다 허기가 지면 인근 순흥면의 자랑인 전통묵과 매운탕, 산채비빔밥 등을 맛보는 것도 재미다.



AKR20190709132700053_02_i_20190712103407956.jpg?type=w647

울진 죽변항 등대 주변 [울진군청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 대나무숲 울창한 죽변항 등대에는 100년 역사가 오롯이

경북 울진은 관광 분야에서 대표적인 저평가 우량주로 평가받는다.

수도권에서 찾아오기가 상대적으로 어렵다 보니 북쪽으로는 강원도에서 걸음을 멈추고 남쪽으로도 영덕쯤에서 발길을 돌리기 일쑤다.

그러나 여행 좀 해 봤다는 사람들은 울진만큼 많은 관광자원이 있는 곳이 드물다는데 이의를 달지 않는다.

신라 진흥왕이 다녀간 기록이 발견돼 최근에 큰 화제가 된 성류굴을 비롯해 관동팔경인 월송정과 망양정, 명승지인 불영사 계곡, 소광리 금강송 군락지, 백암온천과 덕구온천 등 일일이 얘기하기에 숨이 찰 정도다.

유명한 곳이 많다 보니 그 명성에 가려 아직 빛을 보지 못한 곳도 많다.

그중 하나가 죽변항 대나무숲과 등대다.

바닷바람을 맞아서인지 이곳 대나무들은 키가 3m 안팎으로 그리 크지 않다.

안내판에는 고려 시대 때부터 이곳에서 대나무를 길러 바다 건너 왜적을 막기 위한 무기(화살대)로 썼다는 내용이 소개돼 있다.

대나무 숲이 시작되는 곳에는 한 지상파 방송 드라마 '폭풍 속으로' 촬영지임을 알려주는 전망대가 있다.

전망대에서 대나무 숲으로 난 오솔길을 따라 2∼3분가량 걸어서 올라가면 죽변항의 랜드마크인 죽변등대가 반갑게 맞아준다.

이 등대는 지난 1910년 11월 처음 불을 밝힌 후 100년 넘게 죽변항과 동해를 비추고 있다. 최근 등대 일대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죽변항, 드라마 세트장 등을 연계한 여가·휴양공원이 조성돼 한층 산뜻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인근에 펜션이 즐비하고 싱싱한 회와 대게는 맛볼 수 있는 것은 덤이다.



AKR20190709132700053_03_i_20190712103407969.jpg?type=w647

진밭골 야영장[수성구청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 도심에 이런 곳이…대구 진밭골 야영장에서 여름밤 낭만을

대구 수성구 범물동 진밭골은 더운 여름 시민들이 즐겨 찾는 명소 중 하나다.

대덕산 계곡에 흐르는 물과 짙은 녹음이 어우러져 한여름 도심의 열기와 번잡함을 단번에 잊게 해 준다.

이곳에 최근 야영장이 들어서면서 캠핑족을 중심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지난 4월 수성구에서는 처음으로 조성된 도심 속 야영장으로 문을 열었다.

면적이 4천900㎡에 달하는 이곳은 카라반 5대를 비롯해 야영시설 22면, 샤워장, 취사장 등을 갖추고 있다.

계곡과 붙어 있어 시원한 계곡물에서 아이들이나 친구들과 한바탕 물놀이를 할 수 있다.

등산로가 가깝다 보니 산을 오르며 산림욕을 즐기는 재미도 놓칠 수 없다.

무엇보다 모든 시설에서 전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샤워장과 취사장에는 온수시설도 완비돼 있다.

예약은 진밭골 야영장 홈페이지(http://camping.suseong.kr)에서 할 수 있다.

yongmin@yna.co.kr

댓글
Copied!